영화리뷰 2012(2009) 재난영화 존 쿠삭 주연

영화리뷰 2012 '자연재해, 경고한 마지막 날이 온다'

 

재난영화의 대가 롤랜드 에머리히 감독의 영화 2012 리뷰입니다. 범죄 스릴러 영화 <아이덴티티>의 '존 쿠삭'과 영화 <엑스맨 퍼스트클래스>와 영화 <플립>의 아역으로 열연했던 '모건 릴리'의 귀여운 모습도 볼 수 있는데요. 2012년 종말론을 배경으로 전지구적 재앙과 인류 멸종 위기에서 생존을 위한 사투를 벌이는 영화입니다! 

 

 

영화 2012 줄거리

액션,드라마|157분|미국,캐나다|2009.11 개봉

감독 롤랜드 에머리히|주연 존 쿠삭, 아만다 피트 등

 

 

고대인의 예언한 2012년 인류 멸망, 그들의 예언이 현실이 되다!

고대 마야 문명에서부터 끊임없이 회자되어 온 인류멸망. 2012년, 저명한 과학자들은 오랜 연구 끝에 실제로 멸망의 시기가 다가오고 있음을 감지하고 각국 정부에 이 사실을 알립니다.

 

 

그리고 곧 고대인들의 예언대로 전세계 곳곳에서 지진과 화산 폭발, 거대한 해일 등 각종 자연재해들이 발생하죠.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최후의 순간이 도래한 것입니다. 

 

 

 

이혼 후 가족과 떨어져 살던 소설가 잭슨 커티스(존 쿠삭)는 인류 멸망에 대비해 진행되어 왔던 정부의 비밀 계획을 알아차리게 됩니다. 그리고 가족과 함께 살아남기 위한 필사의 사투를 벌입니다. 

 

 

영화 2012 명대사

"시동이 안걸려요"

"모두 조용히 해!! 엔진 작동"

"음성 인식이야! 기똥차지?"

 

탈출을 시도하는 상황에서 시동을 걸 수 없는 자동차. 굉장한 갑부로 나오는 유리 카포브는 모두를 조용히 하게 만들고 음성 인식으로 시동을 걸죠. 해당 차량은 벤틀리였는데요. 긴박한 상황에서 폭소가 나게 하는 장면! 목소리는 심하게 중후했어 ㅋㅋ 영화 보신 분들은 모두 공감할 거예요^^

 

 

"새로운 세상에는 나처럼 나이 든 정치인보다 자네처럼 젊은 과학자가 필요하네..."

애드리언 헬슬리 박사가 이제 방주에 같이 탑승하자고 토마스 윌슨 대통령 본인은 타지 않겠다고 하는 장면이었죠. 모든 사람을 구할 수 없었고 조금 더 나은 미래를 위해서는 젊은 과학자의 역할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했던 것입니다. 

 

 

 

"인간의 본질은 사랑이며, 문명은 보다 나은 삶을 위한 것일진대. 우리는 지금 인간도 문명인도 아닙니다"

방주에서 탑승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아직 많음에도 불구하고 성큼 다가온 위험에 미리 탑승한 사람들과 함장이 먼저 출발하려 할 때, 애드리언 헬슬리 박사가 외쳤던 말!

 

 

영화 2012 리뷰

1. 재난 블록버스터의 거대한 스케일을 볼 수 있습니다.

영화 <인디펜던스 데이>, 영화 <투모로우>의 롤랜드 에머리히 감독의 작품이며, 각종 재난을 영상에 담아내고 있었어요. 

 

 

2. 동해 vs. 일본 영해 논란

영화 중후반부 재해로 인한 세계가 멸망되어 모습을 보여 장면에서 동해에 대한 언급이 나옵니다. 위치로 보면 동해이지만 '일본 근해', '일본 영해'로 표현되어 개봉 당시 시끌하기도 하였는데요. 영화 개봉 시기인 2009년에는 일본에 비해 대한민국의 세계적인 입지가 낮았기 때문이라고 생각되는데요. 이제는 그렇지 않으리라 믿어봅니다!

 

 

 

3. 영화 2012 결말

재난 영화는 보는 내내 마음이 쓰리지만 결국 슬픔을 딛고 희망적인 미래를 그리며 끝나게 되죠?! 영화 2012도 마찬가지입니다. 많은 희생이 있지만, 주인공과 여성과 아이는 살아남는다!

 

 

재난재해 영화 2012 리뷰였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